모카시스템·고퀄과의 협업 통해 내년 중 부동산 관리 솔루션 출시 예정

IoT와 AI를 활용한 ‘똑똑한’ 건물 관리로 비즈니스 확대 기대

공유오피스 스타트업 마이워크스페이스(MY WORKSPACE)가 기존의 공유오피스 사업에서 벗어나 2021년 하반기 비대면 업무솔루션 사업 영역으로 확장하며 ‘프롭테크(proptech)’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프롭테크는 ‘부동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를 합성한 말로, 정보기술(IT)을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는 부동산 산업을 말한다.

현재 마이워크스페이스는 여러 소프트웨어·하드웨어 업체와 손을 잡고 부동산 관리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그동안 공유오피스를 운영하며 직접 겪었던 문제를 IT기술을 접목한 솔루션으로 직접 해결하려는 것.

현재 마이워크스페이스와 모카시스템이 제작 중인 공유오피스 전문 보안 솔루션

가장 먼저 손을 잡은 업체는 모바일 출입통제 보안 솔루션 스타트업인 모카시스템이다. 모카시스템은 지난 3월 국내 건물·사무실 출입통제 시장에 모바일 블루투스 통신 방식의 출입카드 서비스인 ‘에어팝(Airfob)’을 출시하며 도전장을 내밀었다.

마이워크스페이스는 모카시스템과 손을 잡고 비대면으로 공유오피스 이용권을 구매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작 중이다. 공유오피스 측은 앱으로 공간 확보부터 출입 통제까지 가능하며, 사용자는 하나의 패스만 발급받으면 건물 내의 모든 시설을 모바일 카드 만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이 제품은 2021년 창업진흥원의 초기창업패키지에 선정되기도 했다.

고퀄의 사물인터넷 브랜드 ‘헤이홈’

고퀄의 사물인터넷 브랜드 ‘헤이홈’

두번째로 손을 잡은 업체는 사물인터넷(IoT) 전문 기업 고퀄이다. 고퀄은 ‘가장 쉬운 스마트홈, 헤이홈’이라는 사물인터넷(IoT)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헤이홈’은 현재 총 사용자가 25만명에 달한다.

마이워크스페이스는 고퀄과 개발 중인 솔루션은 헤이홈의 제품과 클라우드API를 활용한 건물 관리 IoT 서비스다. 기존의 헤이홈 서비스가 가정을 대상으로 기물을 개별 관리했다면, 마이워크스페이스가 준비 중인 솔루션은 빌딩 전체를 하나의 대시보드에서 관리할 수 있다. 조명, 온도, 방범 등 관리 인력이 일일이 체크해야 했던 부분을 앱을 이용해 일괄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 사용자는 건물을 관리하는 비용을 아끼면서 에너지까지 절약할 수 있다.

각 서비스는 올해 하반기에 베타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작년에 오픈한 마이워크스페이스 강남역 4호점과 올해 오픈한 관악S밸리 5호점에서 테스트를 거친 뒤, 내년에 본격적으로 출시된다.

마이워크스페이스 홍보팀은 “IoT AI를 통해 에너지 사용량을 일괄적으로 관리함으로써 효과적이면서도 친환경적인 건물 운영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이 제품들을 통해 BEMS(건축물 관리 시스템)의 영역까지 비즈니스를 확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마이워크스페이스는 앞으로도 이용자의 니즈를 감안해 서비스를 진화시켜 나갈 예정이며, 외부 파트너들과의 협력도 넓혀갈 예정이다.

보도자료 문의

문의: 마이워크스페이스 (marketing@myworkspace.co.kr / 02-567-8030)